정보화마을 충남 청양 구기자/고추마을

HOME 마이인빌 메일 고객센터
충남 청양 구기자/고추마을 전경사진입니다.

모덕사

모덕사전경사진

모덕사는 조선시대 말 대학자이며 애국지사인 면암 최익현(1833~1906)선생의 영정을 모신 사우로 선생의 항일투쟁과 독립정신을 기리기 위해 1914년에 건립되었다.
현판의 글자는 고종황제가 내린 글 가운데 “면암의 덕을 흠모한다(艱虞孔棘慕卿宿德)”라는 구절에서 “모(慕)”자와 “덕(德)”자를 취한 것이다.
최익현 선생은 이항노의 제자로 문학과 도학에 조예가 깊었으며 철종 6년(1855)에 문과에 급제하고 벼슬이 현감에까지 올랐다.

하지만 나라를 걱정하며 대원군의 정책을 비판하는 상소문을 여러 차례 올리고 흑산도에 유배되기도 하였다.

또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을사 5적을 처단할 것을 주장하였고 같은 해 일본의 죄상을 16개 항목에 적어 항쟁하며 전라북도 태인에서 의병을 모집, 일본군과 싸웠다.
그러나 일본 헌병대에 체포되어 대마도에 유배되었고 적군이 주는 음식을 먹을 수 없다며 단식하다 끝내 순국하였다. 후에 태인, 포천, 곡성 등 여러 지역에서 그를 추모하는 사림들이 사당을 세웠다. 이곳 모덕사는 선생이 살았던 고택에 마련된 사우로 많은 장서를 보존하고 있는 장서각과 선생의 유물을 전시하는 전시관이 함께 들어서 있다.

또한 이곳은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항일운동을 펼친 선생의 불타는 충정을 다시금 생각할 수 있는 곳이다. 앞쪽에 있는 우목 저수지와 어우러져 경관이 아름답다. 매년 4월 13일에는 항일의거기념 면암선생 추모제가 열린다.

계봉사 오층석탑

계봉사 오층석탑사진

계봉사의 정원 가운데 서 있는 5층 석탑이다. 계봉사는 백제 성왕 때 지었다고도 하며, 통일신라 문성왕 때 지어졌다고 하나 연대는 확실하지 않다.

조선 헌종 때 불에 타 버린 것을, 옛이름을 따서 작은 규모로 새로이 짓고 정원을 꾸며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이 5층 석탑과 물을 받는 돌구유 만이 옛모습 그대로 남아 있다.
탑은 2층 기단(基壇) 위에 5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다.
위층 기단의 앞면에는 탑의 이름을 새기고, 탑신의 각층 몸돌에는 모서리마다 기둥을 본 떠 새겼다. 지붕돌 밑면의 받침은 1층부터 4층까지 4단이다가 5층에 이르러 3단으로 줄었다.

통일신라의 일반적인 석탑양식을 따르고 있으나, 지붕돌 받침이 4∼3단으로 줄어드는 양식상의 변화를 보이고 있어 고려시대 작품으로 짐작된다

두릉윤성

두릉윤성사진

두릉윤성은 목면 지곡리와 대평리, 정산면 백곡리에 걸쳐 있는 산성이다. 충남에서 제일 긴 4.5km의 둘레를 가지고 있는 석성으로 상단의 넓이는 5~10로 일명 계봉산성이라고도 하며 축성양식이 청양의 우산성과 같다.

역사적으로는 신라 문무왕 때 김유신 장군을 비롯하여 20여 장군으로 하여금 공격당하였던 곳이며 백제 부흥군의 본거지로 백제인의 마지막 투혼을 불사르며 36일간 나당연합군에 항거한 성이다. 성내 칠갑산 정상에서 백제시대 토기편이 발견되고 있으며 절터인 도림사지에 유적이 남아 있다.

우목저수지

공주시 우성면과 청양군 목면 경계를 이루는 지경 계곡을 막아서 생긴 저수지로, 우성면과 목면의 앞글자를 따서 우목지라 불리고 있다. 연암 최익현 선생의 사당인 모덕사 경내를 흐르고 있으며, 물이 맑고 경관이 아름다운 저수지이다. 또한 지척에는 우목낚시터가 있어, 연중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편의시설로는 휴게소 및 식당이 있어 낚시를 할 수 있도록 미끼나 도구 등을 제공해 주기도 하고 식사를 할 수 있고 노지좌대 및 수상좌대도 준비되어 있다.

간두문비군

목면 지곡리(간두문) 마을에는 옛부터 선정비 또는 영세불망비가 있었다. 그 후 왜정을 겪으면서 관리 소홀로 더러는 넘어지고 흙에 묻혔던 것을 1983년 목면장 오봉명과 화양리 복상교의 주선으로 국도변에 깨끗이 정비하여 비군을 만들고 고인들을 기리는 그 마음을 되살리게 하였다.

이것에는 아래와 같은 비들이 서 있다.

  • 현감이후식애민선정비 (縣監李候埴愛民善政碑)
  • 현감황후종림애민선정비 (縣監黃候鍾林愛民善政碑)
  • 현감박후효헌영세불망비 (縣監朴候孝憲永世不忘碑)
  • 현감김후상익영세불망비 (縣監金候相翼永世不忘碑)
  • 관찰사심공의신영세불망비 (觀察使沈公宜臣永世不忘碑)
  • 관찰사민공치상영세불망비 (觀察使閔公致庠永世不忘碑)
  • 관찰사김공응근청백애민비 (觀察使金公應根淸白愛民碑)